태그 : 징용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산케이신문에 징용노동자 대서특필

【ソウル=名村隆寛】韓国ソウルの日本大使館前で「日本軍慰安婦被害者をたたえる日」の14日に開かれた、慰安婦問題で日本に抗議する集会で、事実とは全く異なる「徴用工」の写真を掲載したチラシが大量に配布された。일본인 광부사진이란다. 망신당하기 싫으면 제대로된 이미지와 제대로된 데이타를 사용해라.강제징용이라 하지마라. 징세를 강제징세라 하지않고, 징병을 강제징병이라 하지않는다. ...

한일회담 문서공개 후속대책 관련 민관공동위원회

청구권협정과 강제징용 배상□ 정부는 8월 26일 오전 李海瓚 국무총리 주재로 한일회담 문서공개 후속대책 관련 민관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65년 한일청구권협정의 효력범위 문제 및 이에 따른 정부대책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였음 □ 이날 위원회에서는 그간 민관공동위 법리분과에서 회담문서내용 등을 토대로 검토해 온 한일청구권협정의 법적 ...

청구권협정과 강제징용 배상

민관 공동위의 결론은 "1965년 협정 체결 당시 제반 상황을 고려할 때 국가가 어떠한 경우에도 개인 권리를 소멸시킬 수 없다는 주장을 하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공동위는 강제징용과 관련해 "정부가 일본에 다시 법적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것은 신의칙상 곤란하다"고도 했다. 개인 청구권은 살아 있지만 65년 협정에 따라 행사하기 어렵다는 취지였다. 대...

대한민국 국민의 대일청구권 그리고 일본인의 대한청구권

가와카미 시로(川上詩朗) 변호사는 17일 일본 중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연에서 "일본 정부는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개인의 청구권이 소멸하지 않았다는 견해를 밝혔는데, 이런 사실이 별로 알려져 있지 않다"고 말했다.그는 일본 정부에 배상청구권이 소멸했느냐고 물으면 "한일협정에 의해 '법적 의무'가 없어졌다"고 답하지만, 법적 의무와 개인의 청구권은 차이가 있...

왜정시절 강제징용

신지호가 1941년 영장에 의한 강제징용 주장은 거짓이라고 한 인터뷰기사 때문에 말이 많은데요. 박 후보측은 앞서 1941년 박 후보 할아버지에 대한 징용영장이 날아왔는데 장남인 할아버지 대신 작은할아버지가 사할린으로 갔고, 그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자 박 후보 부모가 박 후보를 작은할아버지의 양손(養孫)으로 입적시켰다고 설명했다.신 의원은 "초기에는 일...

<강제동원 구술기록집 11 - 아홉머리 넘어 북해도로>

불온님의 글 [일제 징용관련] 제3의사나이님... 간보기는 이제 그만... 에서 소개하신 <강제동원 구술기록집 11 - 아홉머리 넘어 북해도로>를 읽었습니다.일제강점하 강제동원진상규명위원회가 만든 보고서 입니다. 이 책 첫번째 소개자의 증언이 뜨악합니다.내용이 궁금해서 전문을 다운 받아 봤어요.이 분이 강제동원 피해자이십니까?모집 혹...
1



구글검색창


www http://soakaeofh.egloos.com/

무애자